THE ICON WHERE ICONS ARE MADE
A PRODUCT OF CREATIVITY
To understand Hastens you need to understand Sweden. A land where nature is never more than a stone’s throw away. A place where its people have a profound connection with the natural resources around them, and a commitment to nurturing them.
1940년대 중반 해스텐스는 새로운 보금자리를 갖고자 했습니다. 3세대 오너인 데이비드 얀슨(David Janson)은 단순한 공장이 아닌 해스텐스를 상징할 수 있는 새로운 건축물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데이비드 얀슨(Davide Janson)과 생각이 완벽하게 일치했던, 영국 출신의 건축가 랄프 에르스키네와 함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스웨덴의 작은 마을 koping에 새로운 공장을 만들었습니다.
‘티볼리(Tivoli)’ 라고 불렸던 해스텐스의 본사는 유려하게 휘어진 아치형 지붕, 우아한 선이 강조된 아름다움으로 건축계에서도 상징적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기계의 소음으로 가득 찬 공장이 아닌, 깊은 숙면을 선사하기 위한 노력과 장인의 전통적인 기술이 가득한 공간입니다. 해스텐스는 오늘날까지도 오직, 스웨덴의 작은 마을 “Koping”에 자리 잡은 이곳에서만 침대를 하나씩 천천히 생산해내고 있습니다.
5
6
7